• 미용정보
  • Home > 커뮤니티 > 미용정보
제목 | 직장인 2명 중 1명 “건강하지 않다” 조회 | 1402 날짜 | 2015/12/24

직장인 2명 중 1명 “건강하지 않다”






직장인 2명중 1명은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414명에게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물어본 결과, 전체의 47.3%가 ‘아니다’고 답했다.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휴식을 취해도 피로가 풀리지 않아서’라는 답변이 69.4%(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주기적으로 어깨, 허리 등에 통증이 느껴져서(44.4%)’ ‘술, 담배 등 몸에 좋지 않은 기호식품을 하고 있어서(29.6%)’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 중 51.0%는 평소에도 건강관리를 ‘한다’고 답했고, 나머지 49.0%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시적인 해결책으로는 통증과 피로가 풀어지지 않는것은 우리가 살면서 여러경로를 통해 느꼇을거라 생각합니다. 왜그럴가요?  제가 생각하기엔 국가적으로 진정한 국민을 위한 시스템을 갖추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직장인 2명중 1명은 자신이 건강하지 않다고 여긴다. 환절기마다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을 섭취하거나 정기적인 운동을 통해 건강관리를 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과반수 정도로 많았지만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쉬어도 피로가 풀리지 않기 때문이란 게 주된 이유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5일 직장인 414명을 대상으로 ‘환절기 건강관리 인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다.


 


조사 내용을 보면 ‘귀하는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52.7%의 직장인들이 ‘그렇다’고 답했고 47.3%의 직장인들이 ‘아니다’고 했다.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복수응답) 중에는, ‘휴식을 취해도 피로가 풀리지 않아서’라는 답변이 응답률 69.4%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는 ‘주기적으로 어깨, 허리 등에 통증이 느껴져서(44.4%)’, ‘술, 담배 등 몸에 좋지 않은 기호식품을 하고 있어서(29.6%)’ 등의 답변이 나왔다.


 


우리몸은 쉰다고해서 피로가 쉽게 풀리지않습니다. 또한 운동을 한다고해서 통증이 사라지는건 아닌것같습니다.


또한 건강보조식품을 드신다고해서 만성적인 통증 피로가 쉽게 없어지지도 않는것 같습니다.


 




미리미리 통증을 다스려줘야한다는거죠  그것도 수박겉 핧기식 방식으로는 절대로 해결되지 않는다는거죠.  아프기전에 미리미리 근육을 케어한다면 통증 만성피로 등등 몸에 활력을 주지 않을가 생각합니다.



목록으로
다음글 기미잡티 관리, 얼굴도 작아지고 기미도 잡는 1석2조 꿀팁!! 2015-12-25
이전글 기미 주근깨 색소침착 NO! 얼굴축소와 기미관리 1석2조 관리받기! 2015-12-10